브런치를 팠습니다 그 외

https://brunch.co.kr/@sandmeer

사실 얼마나 쓸지는 모르겠지만, 일상 이야기를 하는 데에 이글루스는 더 이상 힘든 것 같아서 (밸리 메인에 지뢰성 글들이 너무 많이 떠서) 옮기기로 했습니다.

뭐 그렇다고 안 들어올 건 아니고, 스토킹하는 분들의 글은 계속 스토킹할 예정이지만, 어쨌든 가끔 일상 이야기가 하고 싶으면 브런치 쪽에 쓸 것 같습니다. 얼마나 쓸 거냐고 묻지 마세요! ㅋㅋㅋㅋㅋ 제 게으름은 저도 알아여......

여튼 오셔서 댓글이라도 가끔 달아주세용~~



1 2 3 4 5 6 7 8 9 10 다음